http://www.nocutnews.co.kr/Show.asp?IDX=2053928

 

지역 노동계가 4월 총선을 앞두고 강력 투쟁을 결의한 가운데 전남CBS는 지역 노동계의 올 한 해를 전망해 보는 연속 보도를 마련하고 있다.

세 번째로, 지역 노동계가 포스코 광양제철소 원청 자체의 노조 활동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대해 전한다.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 등은 7일 포스코 5대 요구안 기자회견에서 "광양제철소 사내 하청업체뿐 아니라 광양제철소 자체의 노조 활동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스코에도 노조는 있다.

포스코 노조는 한국노총을 상급단체로,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를 합해 모두 13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다.

포스코 전체 직원이 1만 5천 명이 넘는 것을 감안하면 극히 미미한 노조 조직이다.

그런데 노조와 별도로 '노경협의회'가 조직돼 사실상 노조 역할을 하면서 회사와 임·단협을 하고 이 임·단협 결과가 '소수 노조' 조합원에도 적용되는 상황이다.

포스코 회사 측은 소수 노조와도 임·단협을 하지만 노경협의회와 협상 결과가 우선된다.

노동계는 그러나 포스코 정규 노동자 5명이 2008년에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를 결성했으나 회사 측과 갈등으로 결국 와해된 것을 상기시키며 '무노조'와 다름없는 포스코의 경영 방침이 변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전남지역 노동계를 대표하는 신명근 공인노무사는 "포스코에 '진정한' 노조가 생기지 않는 것은 포스코 노동자들이 노조를 만들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근로·복지 조건이 좋거나, 복수노조 시대인데도 노조를 만들고 운영하는 것이 어려운 분위기 때문일 것"이라며 "후자라면 헌법에 보장한 노동 3권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한 결과로 즉시 보완돼야 한다"고 밝혔다.



신 공인노무사는 또 "노동자는 기름칠만 잘해주면 잘 돌아가는 수동적 기계가 아니다"며 "포스코가 지역과 상생 발전을 바란다면 제2, 제3의 노조 설립에 대한 알레르기적 반응에서 벗어나 '자주적' 노조와 정상적 노사관계를 형성하는 데서 출발점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