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회장의 첫 일성인 재무구조개선 약속을 

정권의 압력에 굴복하지 않고 이행할지 지켜 볼 것이다.

 

역대 회장단들이 집행한 무 노조 정책을 계속 이어 갈지 

또한 포스코 공단내의 협력 노동자들에 대한 차별 정책을 계속 이어 갈지

두고 볼것이다.

 

포스코의 톤당 쇳물 생산 기여율이 협력 노동자가 약 60%를 

상회하고 있는 현실인데도  포스코 직영 노동자들에게만 

모든 혜택이 부여 되는 현실을 어떻게 할것인지등등...